티스토리 뷰

오늘 소개해드릴 맛집은 안양 평촌역 <해변의 꽃게>입니다.

 

 

맛있는 간장 게장, 양념 게장을 무한 리필해서 먹을 수 있는 게장 전문점입니다. 원래 죽전인가에 있다는 말은 들었던 적이 있는데, 죽전점이 아니라 평촌역 근처에서 우연히 발견하고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해변의 꽃게>에서 기본으로 나오는 장떡과 비빔국수입니다.

 

 

비빔국수를 적당히 비벼서 먹고 있으면 금방 상차림이 나옵니다.

 

 

이렇게 말이죠. 잡채와 김치, 콘 샐러드 같은 밑 반찬들이 나오고 가운데 메인 요리인 양념게장과 간장 게장이 들어옵니다.

 

 

매콤한 양념게장의 모습입니다.

 

 

밥도둑이라 불리는 간장게장도 큰 접시에 나왔습니다.

 

 

잡채도 나오는데 <해변의 꽃게>는 게장 무한리필이라 밑 반찬에 크게 관심이 가지 않습니다. ㅋㅋ

 

 

그리고 게장의 느끼함을 잡아줄 김치

 

 

잘 생긴 양념게장의 위엄있는 모습입니다. 양념이 손에 묻어서 일회용 장갑을 받아서 손으로 들고 게살을 발라 먹습니다.

 

 

 

양념게장을 꾹 누르면 게살이 튀어나옵니다. 튀어나온 게살을 후루룩 먹으면 됩니다.

 

 

원조 밥도둑 간장게장입니다. 간장 게장 특유의 약간 비릿한 느낌이 날 수도 있지만 짭짤한 간장 게장의 맛은 흰쌀밥을 간절히 찾도록 만들업줍니다. 한입 먹는 순간 밥의 노예가 됩니다.

 

간장게장의 하이라이트는 게딱지에 비벼먹는 밥입니다. 게딱지를 접시삼아 날치알과 게 내장을 함께 비벼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게딱지가 앞뒤로 두개씩 나오는 게는 없을까요? ㅜㅜ

 

 

게딱지에 비빈 밥을 김에 싸서 먹습니다. 최고의 맛입니다. 가끔 이불에 누워 천장을 바라보고 있으면 생각납니다.

 

 

게장을 정신없이 먹다보니 옆에서 꽃게탕이 끓고 있었습니다. 냄비에서 꽃처럼 게딱지가 피어 있어서 꽃게인가 봅니다.

 

 

꽃게탕은 국물을 떠 먹어도 좋지만 라면사리를 넣어서 꽃게라면으로 먹어도 맛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게장을 너무 리필해먹어서 꽃게탕을 먹을 때 쯤이면 국물을 떠먹고 마는 경우가 많습니다.

 

 

입맛이 없을 때, 폭풍같이 입맛을 되살려 주는 밥도둑의 대명사 게장. 그 게장을 무한 리필로 먹을 수 있는 <해변의 꽃게>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1746 2층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5,477
Today
9
Yesterday
47
링크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