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코의 테크 스케치

아마존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루나(Luna)' 발표 본문

테크/뉴스

아마존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루나(Luna)' 발표

킴루코 2020. 9. 28. 07:05

게이밍 시장에 클라우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구글의 스태디아,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클라우드, 엔비디아의 지포스 나우에 이어 클라우드 컴퓨팅 업계의 최강자인 아마존까지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아마존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루나(Luna)

아마존은 지난 24일(현지시간) 하드웨어 발표행사를 열고 클라우드 게이밍 플랫폼인 '루나(Luna)'를 소개했습니다. 아마존의 '루나'는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로 '파이어TV'를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 TV, PC, 맥 등과 연동해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iOS는 웹앱의 형태로 먼저 서비스 될 예정이며 안드로이드 역시 시차를 두고 지원이 될 예정입니다.

아마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루나(Luna)' (출처 : Amazon)

아마존이 인수한 '트위치(Twitch)'와 연계되어 게임 방송을 보다가 바로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트위치 인수해서 잘 써먹을 수 있겠네요.

아마존에 의하면 '루나(Luna)'를 통해 사용자는 4K 해상도와 60fps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다만 서비스 초기에는 1080p, 60fps로 우선 서비스 될 예정입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즐기기 위해서는 1080p 해상도의 경우 10Mbps, 4K 해상도를 이용할 경우 35Mbps의 속도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아마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루나(Luna)' 정보 (출처 : Amazon)

월 $6의 기본 플랜인 'Luna+'를 구독하는 사용자들은 '컨트롤(Control)', '레지던트 이블 7', '타코마' 등 50개 가까운 게임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플레이어는 기기 2대에서 동시에 스트리밍을 상요할 수 있습니다. 지원되는 게임은 연말까지 100개에 이를 것이라고 합니다.

여기에 추가 채널을 위한 옵션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특히 유비소프트 전용 채널도 서비스될 예정입니다. 단, 별도의 요금제 구독이 필요한데요. 유비소프트 전용 채널의 요금제의 상세한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유비소프트 채널을 구독할 경우 50여개의 추가 게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새신크리드', '파크라이 6' 등의 게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현재 150여개의 스트림 가능한 게임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으며 구글 스태디아의 경우 90여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구글보다는 많고 마이크로소프트보다는 적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루나'는 10월부터 '얼리 액세스(Early Access)'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입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게이머의 경우 현재 회원가입을 해서 초대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루나 커스텀 컨트롤러 (출처 : Amazon)

아마존 루나 전용 컨트롤러

아마존은 루나 플레이어를 위한 커스텀 컨트롤러도 같이 공개했습니다. 아마존의 커스텀 컨트롤러의 가격은 $50 가량입니다. 루나 서비스는 커스텀 컨트롤러 이외에도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컨트롤러라면 게임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마존에 의하면 자체 컨트롤러가 게임에 더 최적화 되어 있다고 합니다.

PC의 경우 마우스와 키보드를 사용해서 게임을 즐길 수 있지만 스마트폰의 경우 터치로 즐길 수 있는 게임이 없기 때문에 컨트롤러의 사용이 권장된다고 합니다.

루나 커스텀 컨트롤러 (출처 : Amazon)

스크린에 연결되는 기존의 게임 패드와 다르게 아마존의 커스텀 컨트롤러의 경우 직접 클라우드로 연결됩니다. 아마존의 설명에 의하면 컨트롤러의 조작 명령은 20~30ms 정도의 레이턴시를 갖는다고 합니다.

아마존의 컨트롤러는 '알렉사(Alexa)' 버튼이 탑재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 버튼을 눌러 특정 게임의 로딩을 음성 명령을 통해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블루투스 혹은 USB 케이블을 이용해 연결될 수 있으며 2개의 AA 배터리로 구동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