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스케치

삼성전자 -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관련 특허 등록 본문

테크/스마트폰

삼성전자 -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관련 특허 등록

제로스 2021. 1. 8. 06:01

그 동안 스마트폰 업체들은 'Screen-to-body' 비율을 늘려 더 큰 화면을 구현하기 위해 베젤을 깎아왔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엣지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서 더 큰 화면비율을 구현하려고 노력했는데요. 베젤깎는 장인이 되어 버린 제조업체들이 마지막으로 처리해야할 방해물이 있습니다. 바로 전면에 위치한 '셀피 카메라' 입니다.

아이폰 12의 탈모.. 아니 노치 디자인 (출처 : Apple)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마지막 숙제는 바로 전면 카메라 모듈입니다. 셀피 카메라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면을 향해 카메라 렌즈가 노출되어 있어야 합니다. 팝업 카메라 같은 방법이 도입되기도 했지만 내구성 문제와 방수 관련 문제 등이 있어서 주류로 채택되지는 않았습니다.

애플은 아이폰에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여 전면 카메라의 좌우 디스플레이를 상단으로 끌어 올렸습니다. (덕분에 탈모가...)

갤럭시 S20 FE (출처 : Samsung)

삼성전자는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를 도입했습니다. 아예 카메라 렌즈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도입했습니다.

하지만 화면 비율을 늘리기 위해 도입한 노치 디자인과 펀치홀(인피니티 O)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립니다. 디스플레이 중간에 카메라가 딱 자리잡고 있어서 거슬리기 때문입니다.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가 적용된 ZTE의 '엑손20 5G' (출처 : ZTE)

그래서 나온게 '언더디스플레 카메라' 기술입니다. 카메라 렌즈를 디스플레이 위쪽으로 노출시키지 않고 디스플레이 뒤쪽에 위치시키는 방법입니다. 그래서 화면을 사용할 때, 디스플레이 전체를 연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전면 카메라를 사용하려는 경우에만 디스플레이가 투명해지거나 하면서 렌즈가 드러나게 됩니다. 굉장히 고오급 기술이죠.

삼성전자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 관련 특허 등록

'LETSGO DIGITAL'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서브 디스플레이 및 작동 방법을 포함한 전자 장비"라는 이름의 특허를 신청했다고 합니다. 이 특허에 기술된 내용을 보면, 위아래로 움직이는 '내부 팝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사용 중이 아닌 셀피 카메라를 덮고 있는 형태입니다. 

삼성의 특허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이미지 (출처 : LETSGO DIGITAL)

특허를 바탕으로 레츠고 디지털이 만든 이미지를 보면, 전면 카메라가 위치한 부분에  연속적인 디스플레이를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상단에는 시계, 배터리 상태, 수신 메시지이 표시됩니다. 팝업 디스플레이는 터치도 가능합니다. 상단에 있는 알림 아이콘을 터치하면 해당 앱이 메인 스크린에 로드되기도 합니다.

삼성의 특허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이미지 (출처 : LETSGO DIGITAL)

카메라 렌즈를 가리는 작은 디스플레이가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렌즈를 가리기도하고, 드러내기도 합니다.

OLED 디스플레이가 투명해지면서 셀피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의 경우 투명한 디스플레이 층을 투과한 빛을 감지하기 때문에 화질이 떨어지게 됩니다. 삼성의 이 특허는 디스플레이를 투명하게 만드는게 아니라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가리기 때문에 화질 문제에 조금 덜 민감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물론 특허는 특허일뿐 실제 제품에 적용될지는 미지수입니다. 갤럭시 S21에는 S펜이 추가되고, S22에는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가 탑재될지... 아니면 S22에 정식으로 S펜이 적용되고 S23에서 적용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결국 이 기술 역시 내구성을 얼마나 보장할 수 있느냐가 관건일 것 같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