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에이드

기아, 대형 전기 SUV 컨셉카 'EV9' 공개 - 디자인과 인테리어 사진 본문

자동차

기아, 대형 전기 SUV 컨셉카 'EV9' 공개 - 디자인과 인테리어 사진

제로스 2021. 11. 22. 07:32
반응형

기아가 지난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 사전 언론 공개 행사 오토모빌리티 LA에서 'EV9' 컨셉카를 공개했습니다. 이미 공개되어 인기를 끌고 있는 'EV6'의 뒤를 잇는 대형 SUV 차량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기아 'EV9'은 'EV6'와 마찬가지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기아의 설명에 의하면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한 디자인이라고 하는데요. 흠..  잘 모르겠습니다. 외관만보면 'EV6'보다는 '아이오닉5'랑 더 닮지 않았나 싶기도 하고요.

기아 EV9 (출처 : KIA)

문열린 사진을 보면 바닥이 굉장히 얇은데요. E-GMP 플랫폼을 사용하는 전기차는 바닥에 배터리를 깔아두기 때문에 두꺼울텐데... 아직은 컨셉카니까 실제 출시될 차량과는 조금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뒷문은 코치도어(Coach door)가 적용되었는데요. 실제 출시하는 차량에도 코치도어가 적용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미지로 보이는 개방감은 확실히 엄청난 것 같습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EV9 전면부는 그릴을 대체하는 패널이 장착됩니다. 딱 봐도 전기차임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후드에는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패널이 장착되어 조형과 기능 모두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루프에는 수납형 루프 레일이 적용되어 터치 버튼을 이용해서 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이 끝나면 루프의 일부처럼 아래로 내려와서 공기 저항을 최소화홥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차량의 크기는 전장이 4,930mm, 전폭이 2,055mm, 전고가 1,790mm, 축거가 3,100mm입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실내에는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됩니다. 요즘 전기차는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필수인데요. 전기차 충전을 기다리는 동안 넷플릭스 영화 한편을 볼 수 있을 만한 요소가 있어야 합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인테리어의 마감은 친환경 소재로 처리했습니다. 폐어망을 재활용해서 바닥재를 만들고 플라스틱 병을 재생한 원단으로 시트와 도어 트림을 제작했습니다. 크래시패드와 센터 콘솔 등에는 비건 가죽을 사용했으며 물을 원료로해서 환경에 영향이 적은 외장 염료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챙기면서도 친환경적인 소재를 사용하는 기아의 디자인 철학을 반영한 것 같습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EV9의 시트는 액티브 모드와 포즈 모드, 엔조이 모드 등 세 가지 실내 모드를 제공합니다.

액티브 모드는 기존 자동차들처럼 1, 2, 3열의 모든 좌석이 전방을 향합니다. 차량이 운행중일 때 전방을 바라보도록해서 멀미나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포즈 모드는 3열은 그대로 둔 채 1열을 180도 돌려서 차량 전방으로 당기고 2열 시트를 접어서 탁자처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차박을 하시는 분들이 차를 주차해두고 차안에서 커피를 마시거나 식사를 하는 등의 사용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엔조이 모드에서는 3열을 180도 돌리고 테일 게이트를 열어서 승객이 3열에 앉아 차량 외부를 보면서 쉴 수 있도록 했습니다. 3열에는 컵 홀더와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물품을 붙일 수 있는 자석 레일과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파워 아울렛을 장착했습니다. 경치좋은 곳에 차량을 주차해두고 3열을 돌려서 테일 게이트 쪽으로 경치를 바라볼 수 있습니다.

기아 EV9 (출처 : KIA)

아직은 컨셉카여서 이대로 출시되지는 않을겁니다. 하지만 기아가 추후 출시될 차량에서 구현하고 싶은 개념들을 충실하게 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