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크 뉴스

하나의 스마트폰으로 두 개 번호를 쓸 수 있는 'e심(eSIM) '

by 월급쟁이 자유인 2021. 12. 28.
반응형

내년 9월부터는 하나의 스마트폰으로 두 개의 전화번호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도입이 늦어지고 있었던 'e심(eSIM, embedded Subscriber Identity Module)'이 바로 내년 9월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SIM Card 출처 : pixabay

SIM 카드

스마트폰을 처음 구입하면 'SIM카드' 혹은 'USIM(Universal Subscriber Identity Module) 칩'을 구입해서 스마트폰에 넣고 개통하게 됩니다. SIM 카드는 사용자의 전화번호와 연계되어 있는 식별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바꾸고 USIM 칩을 새 폰에 갈아 끼우면 기존에 사용하던 전화번호를 그대로 새 폰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SIM 카드 크기 (출처 : http://graphics.soundelectronics.biz/sim-card-size-comparison.jpg)

SIM 카드는 크기에 따라 '풀 사이즈', '미니', '마이크로', '나노'로 구분됩니다. 스마트폰의 세대가 진화할 수록 더 가볍고 얇게 만들기 위해서 사용되는 SIM 카드의 사이즈도 나노 SIM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참고로 좀 더 큰 SIM 카드를 작은 사이즈의 SIM 카드 슬롯에 넣기 위해서는 그냥 잘라서 쓰면 됩니다.)

요즘 출시되는 스마트폰이 사용하는 나노 심의 크기도 충분히 작습니다. 하지만 SIM 카드를 물리적으로 장착하기 위한 슬롯이 스마트폰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어디에선가 자리를 차지하게 됩니다.

e심(eSIM)

'eSIM(embedded SIM)'이란 사이즈를 줄이는 것을 넘어서 스마트폰에 내장시켜버린 SIM 카드입니다. 물리적인 SIM 카드를 스마트폰에 삽입해서 쓰는 게 아니라 SIM 카드에 있는 정보를 스마트폰 내부에 다운로드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사용자는 QR코드 등으로 통신사의 프로파일을 기기에 다운로드하는 동작으로 SIM 카드를 스마트폰에 삽입하는 동작을 대체할 수 있습니다.

출처 : pixabay

e심이 유용한 것은 물리 SIM과 '듀얼 심(Dual SIM)'을 구성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듀얼 심은 두 개의 번호를 사용할 수 있게 해 줍니다. 하나의 번호는 SIM 카드를 통해 사용하고, 다른 번호는 e심(eSIM)을 통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게 꽤나 유용한데요. 예를 들어 외국에 출장이나 여행을 갔을 때, 국내에서 쓰는 번호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현지에서 데이터 통신에 사용할 SIM 카드를 구입해 동시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혹은 전화와 문자 수신을 위한 번호와 저렴한 데이터 통신을 위한 알뜰폰 번호를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인 통화를 위한 번호와 업무를 위한 번호를 하나의 스마트폰으로 동시에 수신할 수도 있습니다. 듀얼 심의 응용은 참 다양합니다.

물론 e심으로 통신사 프로파일을 다운로드하는 게 무료는 아닙니다. 현재 국내 통신사들의 eSIM 프로파일 다운로드 비용은 2750원가량입니다. 무료는 아니지만 USIM 칩 판매 가격인 7700원의 35.7% 수준입니다. 지금은 SIM 카드를 장착하기 힘든 워치류의 기기에 e심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e심을 지원하는 단말기들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국내 통신사에서 아직 사용할 수는 없지만 아이폰 시리즈에도 e심 기능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도 내년 하반기에 e심이 내장된 스마트폰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SIM 카드 슬롯 (출처 : Pixabay)

제조사와 더불어 정부 역시 e심을 통해 사용한 두 번째 번호에 대해서도 요금할인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듀얼심 단말기의 선택 약정 요금할인 적용 기준을 좀 더 명확하게 하고, 두 번째 번호에 대해서도 선택약정 요금 할인이 적용되도록 할 예정입니다.

또 한, 통신 3사의 시스템이 e심과 듀얼심을 수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알뜰폰 사업자들도 e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발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약간 늦었지만 e심 도입을 환영합니다.

반응형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