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9년 프랑스, 스페인 여행기 더보기

프랑스 파리의 마지막 날 아침. 파리 북부의 명소인 '몽마르뜨 언덕'과 '사크레쾨르 대성당' 그리고 '사랑해벽'을 보러 움직였습니다. 이 세 군데 관광명소는 서로 붙어있어서 한번에 돌아보기 좋습니다.

이 곳을 관람할 때 주의해야하는 점은 역시 치안입니다. 파리 북부는 치안이 안 좋기로 유명한데요. 몽마르뜨 언덕 인근을 방문하시려면 관광객들이 많은 낮시간에 주로 이동하셔야 합니다. 해가지고 밤에 움직이는건 다소 위험할 수도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글 : 프랑스 파리 존(1~5존)과 구역(Arrondissement))


몽마르뜨 언덕(Montmartre)

몽마르뜨 언덕은 산이라는 의미의 'Mont'와 순교자라는 의미의 'Martyre'라는 단어가 합쳐져 '순교자의 산'이라는 의미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해박 130m 가량의 낮은 구릉이지만 주변에 몽마르뜨 언덕보다 높은 지형이 없는 파리에서는 파리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로 꼽히는 곳입니다. (멀리서보면 이슬람사원이 있는 이태원과 비슷하게 보이기도...)

몽마르뜨 언덕은 파리 전역에서 화가들이 모이는 곳으로 수 많은 무명 화가들이 이곳으로 모여 관광객들에게 그림을 그려주고 있습니다. 초상화는 60달러 정도하는데, 가격은 흥정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너무 깎으면 작품에 영향이 갈 수도 있으니 적당히.. ㅎㅎ

그리고 몽마르뜨 언덕에는 소매치기가 많을 수 있습니다. 워낙에 치안이 안 좋은 구역이다보니 이런저런 사고들이 간간히 발생하는데요.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소매치기와 더불어 길거리에서 팔찌를 파는 상인들이 있는데(주로 흑인) 팔에 팔찌를 강재로 채우고 사라고 강매를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 또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르씨~ 메르씨~ 하고 거절하시면 됩니다. (메르씨는 정중하게 괜찮습니다~ 라고 거절하는 의미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몽마르뜨 언덕은 어느 한 장소를 의미하는게 아니라 파리 북쪽의 구릉 지대를 의미하며, 대부분 사크레쾨르 대성당을 주변으로 많이 방문하십니다. 사크레쾨르 대성당 이외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유적들이 많이 있으니 미리 조사하고 가시면 됩니다. (소매치기와 강매만 조심하면 됩니다.)

사크레쾨르 대성당

사크레쾨르 대성당은 프랑스 파리의 몽마르뜨 언덕에 위치한 대성당입니다. 1876년에 기공되어 1910년에 완공된 비교적 젊은 대성당입니다.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하고 국민들의 사기를 고양시킬 목적으로 모금한 돈으로 만들어진 성당이라고 합니다.

몽마르뜨 언덕 꼭대기에 위치한 사크레쾨르 대성당은 파리의 왠만한 곳에서 몽마르뜨 언덕을 보면 보이는 성당입니다. 반대로 성당 정문에서 내려다보는 파리 시내의 전경도 굉장히 아름다운데요. 몽마르뜨 언덕위에 우뚝 솟아있는 성당 건물이 참 멋있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크레쾨르 대성당은 실제로 미사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방문하실 때 내부에서는 촬영을 하실 수 없습니다. 가끔 찍어서 올리시는 분들이 있는데, 예의를 차리시기 바랍니다. 물론 내부로 들어가면 웅장하고 아름다운 모습이 자연스럽게 카메라로 손이 갑니다. ㅜㅜ

사크레쾨르 대성당의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다시말씀드리지만 실제로 기도를 드리는 신도들이 기도를 하고 있을 수 있으니 사진촬영과 소란스러운 행동은 자제해주시면 됩니다.

사크레쾨르 대성당의 운영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5~9월 : 오전 8시 30분 ~ 오후 8시
  • 10~4월 : 오전 9시 ~ 오후 5시

사크레쾨르 대성당을 관람하고 나오면서 마주치는 파리 시내의 전경은 정말 아름다우니 꼭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사랑해벽

낭만이 가득한 파리에서 사랑을 찾으신다면 '사랑해'벽으로 찾아가시면 됩니다.

프랑스의 예술가 '프레드릭 바론(Frederic Baron)'은 프랑스에 있는 관광객과 불법 체류자 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을 찾아다니며 A4용지 크기의 종이에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글로 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총 300개의 언어와 1,000페이지 가량의 사랑합니다를 모았고 이를 벽화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벽화 작업은 서예가인 '클레어 키토(Claire Kito)'의 도움을 받아 612개의 타일에 외국인들이 적은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글씨를 그대로 옮겼습니다. 612개의 타일은 그들에게 부탁했던 A4용지 사이즈를 사용했습니다.

사랑해벽에는 물론 한국어도 있는데요. 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들, 사랑이 필요한 사람들 모두 사랑이 가득한 '사랑해'벽에 방문하셔서 사랑을 키우시기 바랍니다.

사랑해벽은 입장시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 매일 아침 8시 ~ 오후 6시
    • 흠.. 제가 갔을 때는 오전 9시에 오픈을 했었는데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몽마르뜨 언덕, 사크레쾨르 대성당, 사랑해벽 후기

프랑스 파리의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일정에 참 다양한 곳을 돌아다녔는데요. 마지막으로 몽마르뜨 언덕 주변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날씨가 꾸리꾸리한게 조금 불안한데요. 잔뜩 흐린 모습입니다 ㅜㅜ

구글 지도를 이용해 숙소인 <헬루시 호텔>에서 몽마르뜨 언덕으로 가는 교통편을 검색해보니 85번 버스를 타라고 나와있었습니다.

85번 버스가 맞군요. 아침일찍 몽마르뜨를 관람하고 오랑쥬리로 날라가서 작품들을 본 다음 다시 헬루시 호텔로 돌아와서 짐을 챙겨 오를리 공항으로 가야하는 런닝맨 일정입니다.

왠지 버스가 올 것 같지 않은 분위기의 골목인데요. 설상가상으로 빗방울까지 떨어집니다 ㅜㅜ

몽마르뜨 언덕

기다렸던 버스가 늦지 않게 도착했고, 몽마르뜨 언덕으로 향합니다.

몽마르뜨 언덕

몽마르뜨 언덕으로 올라가는 버스 정류장에 내렸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인근이 치안이 안좋다고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이른 아침인데다가 비도와서 불량한 사람들은 다 집으로 들어간 모양입니다. 길거리에 사람들이 없어요.

몽마르뜨 언덕

몽마르뜨 언덕

정류장에서 사크레쾨르 대성당쪽으로 쭉 들어가니 엄청난 계단이 나옵니다. 계단을 한걸음 한걸음 올라가는데 계단 주위에 찌린내가 진동을 합니다. ㅜㅜ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계단을 한참 오르니 저 멀리 사크레쾨르 대성당이 보입니다. 몽마르뜨 언덕 꼭대기에 웅장하게 서있는... 어제 개선문 전망대에서 봤던 건물입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계단을 다 올라오니 사크레쾨르 대성당의 언덕 난간에 엄청난 양의 자물쇠가 잠겨있는게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남산 타워의 난간처럼 연인들이 사랑을 다짐하며 채워놓고 간것이겠죠. ㅎㅎ

그 너머로 광활한 파리 시내의 풍경이 펼쳐집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등 뒤에는 사크레 쾨르 대성당의 웅장한 모습이 있습니다. 성당 건물 앞에는 '생 루이'와 '잔다르크'의 동상이 서있습니다. 이 두 동상이 사크레쾨르 성당을 지키고 있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몽마르뜨 언덕

몽마르뜨 언덕

과연 몽마르뜨 언덕의 경치는 일품입니다. 특히 이른 아침 빗방울이 살짝 내리는 날 올라와서 보니 더더욱 상쾌한 것 같습니다. 이 장면에서 파리에 다시 오고 싶다고 느꼈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사크레쾨르 대성당 안쪽으로 한번 들어가봤는데요. 성당 내부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웅장한 외관과 더불어 크고 아름다운 성당 내부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조용하게 한바퀴 돌아보고 나왔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성당 정문에서 내려오는 계단에서는 파리의 전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습니다. 멋진 경치를 감상할 수 있죠.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참 걸작인 것 같습니다. 위에서 내려다본 파리 시내의 모습도 아름답고 아래에서 올려다본 사크레쾨르 대성당의 모습도 아름답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많은 이들의 다짐이 매어져 있는 이 난간도 아름답구요.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우리에겐 시간이 없기 때문에 사크레쾨르 대성당을 걸어내려옵니다.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사크레쾨르로 걸어올라가는 이 길도 참 유명하던데요. 이 배경에 셀카를 찍으면 예쁜 사진을 건질 수 있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 회전몽마?

몽마르뜨 언덕에 있는 회전몽마... 

이 회전목마 근처에서 팔찌를 강매당할 뻔했습니다. 갑자기 흑인 상인이 오더니 팔목을 잡고 팔찌를 채우려고 했습니다. 깜짝 놀라서 'No~No~'하고 손을 뺐는데요. 그냥 메르씨~ 메르씨~ 하고 거절하면 된다고 합니다. 그래도 놀래서 ㅋㅋ

몽마르뜨 언덕

구글지도를 보니 사크레쾨르 대성당에서 내려와 오른쪽으로 쭉 가면 지하철역이 나온다고 했습니다. 지하철역까지 걸어가는데 한무리의 사람들이 지나가고 한국말이... 

역시 한국사람들은 부지런합니다. 아직 오전 9시도 안되었는데 단체 관광을 하고 있으니까요. 

몽마르뜨 언덕 사랑해벽

지하철 역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바로 옆에 사랑해벽이 있었습니다. 원래는 안보고 그냥 갈려고 했는데... 

몽마르뜨 언덕 사랑해벽

아쉽게도 오픈시간이 안되었는지 출입을 못하게 하고 있었습니다. ㅜㅜ 사랑해벽은 무슨 정원 같은 곳에 설치가되어있는데 정원의 입구가 막혀있었는데요. 시간을 잘 알아보시고 가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지하철역 바로 앞에 있으니 많이 걸을 필요는 없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사랑해벽

들어가서 보지는 못하고 멀리서 줌을 땡겨서 찍어봤습니다. 그래도 간접적이나마 사랑을 느끼고 갈 수 있겠네요. ㅎㅎ

2019년 프랑스, 스페인 여행기 더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파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48,378
Today
105
Yesterday
161
링크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